바이오기업 샤페론은 셀비온과 암 질환 진단용 및 치료용 신약 공동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6일 밝혔다.

셀비온은 국내 유수의 대학병원과 신약 개발 및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는 바이오 기업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우수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GMP) 승인을 획득한 생산 설비를 보유하고 있다. 샤페론에 코로나19 치료제의 유럽 임상 2상에 사용할 임상시험용 의약품을 생산해 공급했다.

샤페론은 이번 협약을 통해 나노바디 기반의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 진단용 방사선 의약품 진단제 등 암 질환을 진단하고 치료하기 위한 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두 회사는 면역항암제 치료 약물을 찾고 치료 지속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방사성 의약품 진단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