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진단·치료 신약, 구강점막염 치료제 개발
왼쪽부터 김권 셀비온 대표와 이명세 샤페론 대표.

왼쪽부터 김권 셀비온 대표와 이명세 샤페론 대표.

샤페론은 셀비온과 암 질환 진단용 및 치료용 신약 공동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셀비온은 국내 유수의 대학병원과 신약 개발과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는 바이오 기업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우수의약품제조및품질관리기준(GMP) 승인을 획득한 생산 설비를 보유하고 있다. 샤페론의 코로나19 치료제 유럽 임상 2상에 사용할 임상시험용 의약품을 생산해 공급했다.

샤페론은 이번 협약을 통해 나노바디 기반의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 진단용 방사선 의약품 진단제 등 암 질환을 진단하고 치료하기 위한 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샤페론의 나노바디 항체 기술은 높은 항원 결합력 및 안정성 뿐만 아니라, 낮은 면역원성을 보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양사는 면역항암제 치료 약물 확정 및 치료 지속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방사성의약품 진단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아토피피부염 신약 후보물질로 개발 중인 'HY209'가 혼합된 구강점막염 치료제 연구개발도 공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