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의장 개인회사 케이큐브홀딩스 다녀…"사실상 카카오 지주회사"
동생·아내·자녀 다니는 '가족 회사'…지난해 급여로 14억원 지급
카카오 김범수 아들딸, '아버지 회사' 재직…"승계와는 무관"

김범수(55) 카카오 창업자 겸 이사회 의장의 아들·딸이 카카오 지분을 가진 김 의장의 개인 회사에 다니는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카카오 등에 따르면, 김 의장 아들 김상빈(28) 씨와 딸 김예빈(26) 씨는 지난해부터 김 의장이 지분 100%를 보유한 비상장 회사 '케이큐브홀딩스'에 재직 중이다.

케이큐브홀딩스는 현재 카카오 지분 11.21%를 가진 회사다.

김 의장은 카카오 지분 13.74%와 케이큐브홀딩스 지분 100%를 갖고 있어, 사실상 카카오 지분 24.95%를 가진 것으로 평가된다.

카카오는 케이큐브홀딩스가 김 의장 개인 회사고 카카오에는 주주일 뿐이라는 입장이지만, 업계에서는 케이큐브홀딩스가 사실상 카카오의 지주회사 성격이라고 본다.

케이큐브홀딩스는 투자 및 경영 컨설팅 회사로 알려져 있으나, 공식적인 기업 활동을 보인 바는 없다.

케이큐브홀딩스는 지난달 '티포인베스트'라는 회사를 올해 3월 1일 자로 흡수합병한다고 공고했는데, 티포인베스트 역시 김 의장이 지분 100%를 가졌던 회사다.

업계에서는 김 의장이 아들·딸을 케이큐브홀딩스에 취직시키고 개인 회사 구조를 정리하는 등의 행보를 종합했을 때 김 의장이 '카카오 승계'를 준비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김 의장은 최근 자신이 가진 카카오 주식을 아내 형미선 씨와 자녀 상빈·예빈 씨에게 6만주씩(262억원 상당) 증여했다.

다만, 카카오 측은 "케이큐브홀딩스는 김 의장 개인 회사로, 승계와는 무관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케이큐브홀딩스는 사실상 김 의장의 '가족 회사'로 김 의장 최측근 예닐곱 명 외에 직원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회사는 지난해 공시 기준으로 김 의장의 남동생 김화영(52) 씨가 대표이사다.

김 의장 부인 형미선 씨도 기타비상무이사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케이큐브홀딩스는 2018년에는 15억8천만원, 2019년에는 14억100만원을 급여로 지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