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0.1% 1093명 신고 소득 1조132억
상위 1% 1만935명은 3조3713억 신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부동산 임대소득 최상위 0.1%에 속하는 1093명이 한해 거둔 임대소득이 1조원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2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109만3550명이 부동산 임대소득 20조7025억원을 신고했다.

2015년에 85만6874명이 17조606억원을 신고한 것과 비교하면 신고 인원은 23만7000명이, 신고 금액은 3조6000억원이 각각 증가했다. 2019년에 연 2000만원 이하 임대소득도 과세 대상에 포함되며 신고가 증가했다.

2019년 부동산 임대소득 신고자 1인당 평균 임대소득은 1893만원이다. 같은 해 연말정산을 한 전체 근로소득자 1917만명의 평균 연봉(총급여) 3744만원의 절반에 이른다.

상위 0.1%에 해당하는 1093명의 신고 소득은 1조132억원, 1인당 9억3000만원 정도다.

상위 1%에 속하는 1만935명은 부동산 임대로 3조3713억원을, 상위 10% 10만9354명은 9조9375억원을 각각 벌었다. 임대소득 신고자 중 중위 구간은 1044억원으로 파악됐다.

양경숙 의원은 "피땀 흘려 일해 돈을 버는 근로자보다 부동산 불로소득자가 중시되는 사회가 되지 않도록 세원 간 형평성을 제고하는 노력이 더 필요하다"고 전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