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엠모바일 인하 요금제 7종. 자료=KT엠모바일 제공

KT엠모바일 인하 요금제 7종. 자료=KT엠모바일 제공

KT엠모바일은 월 1만원 대 미만 저가형 요금제 '모두다 알뜰' 및 '모두다 맘껏 안심' 등 총 7종의 통신비를 최대 28% 인하한다고 21일 밝혔다.

경제적 취약 계층의 통신비 부담 완화를 위해 월 5000원대 미만의 요금제 '모두다 알뜰' 3종의 이용료를 낮췄다. KT엠모바일이 보유한 LTE 후불 요금제 중 가장 저렴한 상품인 '모두다 알뜰 700MB'(음성 30분, 월 데이터 700MB)의 통신비를 기존 월 3190원에서 약 28% 저렴한 월 2290원으로 책정했다.

'모두다 알뜰 1.2GB'(음성 40분, 데이터 1.2GB)와 '모두다 알뜰 1.5GB'(음성 100분, 데이터 1.5GB) 상품도 기존 대비 각각 약 21%, 9% 요금을 낮춰 월 3390원과 4890원에 제공한다.

저가형 완전 무제한 요금제인 '모두다 맘껏 안심' 4종도 최대 2100원 가격을 하향 조정해 월 1만원 대 무제한 상품으로 개편했다. KT엠모바일은 '모두다 맘껏 안심 4.5GB+(월 데이터 4.5GB)'의 가격을 기존 월 2만1900원에서 1만9800원으로 인하해 판매한다.

또 알뜰폰 업계 완전 무제한 상품 중 최저가 수준인 '모두다 맘껏 안심+'(월 데이터 0GB)의 요금도 기존 대비 1500원 내린 9900원으로 설정해 월 9000원대 무제한 요금을 구현했다. 이 외에도 '모두다 맘껏 안심 1.5GB+'(월 데이터 1.5GB)와 '모두다 맘껏 2.5GB+'(월 데이터 2.5GB)의 요금도 각각 1만2800원, 1만5400원으로 내렸다.

전승배 KT엠모바일 사업운영본부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간 지속됨에 따라 통신비 부담을 크게 느낄 어르신 및 어린이 등을 위해 저가 요금제 인하를 결정했다"며 "업계 주요 사업자로서 알뜰폰 산업 저변 확대와 가계 통신비 절감에 책임감을 갖고 요금제 개편·설계 및 할인 행사 기획 등 소비자 만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서비스를 고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