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북과 계약
MENA 지역 유통망 구축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는 사우디아라비아에 소재한 다국적 제약사 타북 파마슈티컬스와 허셉틴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HD201'에 대한 판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대상 지역은 사우디와 아랍에미리트연방을 포함하는 중동·북아메리카 일부다.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는 앞서 인도 제약사 씨플라와도 MENA 시장 일부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까지 완료하면서 MENA 지역 전체에 대한 유통망을 구축했다는 설명이다.

계약을 통해 프레스티지바이오는 계약금과 성과성 기술료(마일스톤) 뿐만 아니라 판매 이익에 대한 경상기술사용료(로열티)를 받는다. 타북은 10년 동안 계약 지역의 독점적 지위를 보장받아 의약품 판매와 유통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HD201은 유방암과 전이성 위암 등에 적용되는 허셉틴의 바이오시밀러다. 502명의 'HER2' 양성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세계 13개국에서 진행된 글로벌 임상 3상 결과를 통해 원조약인 허셉틴과의 동등성을 입증했다. 현재 유럽의약품청(EMA)에서 시판허가를 심사 중이다.

박소연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대표는 "현지 매출 기준 최대 제약사인 타북은 HD201을 MENA 지역에 상용화하기에 가장 이상적인 파트너"라며 "타북과의 협력을 통해 MENA 시장, 나아가 세계에서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제품의 핵심가치를 더욱 견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