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ICT 수출 흑자 710억 달러…반도체·컴퓨터 및 주변기기가 '효자'

지난해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액이 전년보다 3.8% 증가한 1천836억 달러로 집계됐다.

지난해 ICT 수출액은 2018년(2천203억 달러), 2017년(1천976억 달러)에 이어 3번째로 높은 실적을 기록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런 내용의 '2020년도 ICT 수출입 통계'(잠정)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ICT 수입액은 1천126억 달러, 무역 수지는 710억 달러 흑자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세계 경제가 둔화하면서 지난해 상반기에는 전년 동기보다 ICT 수출이 2.8% 줄었다.

그러나 비대면 경제가 활성화하면서 관련 부품 수요가 늘어 지난해 6월부터 ICT 수출은 7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ICT 수출액 약1천800억 달러…역대 3번째 수출액

지난해 주요 수출 품목은 반도체와 컴퓨터 및 주변기기였다.

반도체 수출액은 전년보다 5.4% 증가한 1천2억5천만 달러였고 컴퓨터 및 주변기기는 전년보다 53.1% 늘어난 139억1천만 달러였다.

특히 코로나19로 PC와 데이터센터 등의 수요가 늘면서 반도체 부품 수출도 뛰었다.

메모리 반도체 수출액은 640억 달러였고 시스템 반도체 수출액은 303억 달러로 연간 최고 수출액을 기록했다.

디스플레이(5.1%↓)와 휴대전화(6.0%↓)의 수출은 줄어 각각 207억2천만 달러와 112억7천만 달러 수출액을 나타냈다.

국가별 수출액은 중국(868억8천만 달러), 베트남(297억8천만 달러), 미국(221억3천만 달러), 유럽연합(EU·112억5천만 달러) 순이었다.

국가별 수입은 중국(472억9천만 달러), 일본(104억2천만 달러), 미국(80억2천만 달러), 베트남(97억2천만 달러) 순이었다.

지난해 ICT 무역 수지는 709억6천만 달러 흑자였다.

국가별로는 중국(395억8천만 달러)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최대 흑자국으로 이름을 올렸다.

베트남(200억5천만 달러), 미국(141억1천만 달러), EU(46억6천만 달러)가 그 뒤를 이었다.

올해에는 세계 경제가 회복되면서 5G 서비스 확대로 관련 전자부품의 수출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과기정통부는 "5G 서비스와 인공지능(AI) 등 산업의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최대 수출 품목인 반도체가 올해에도 ICT 수출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ICT 수출액 약1천800억 달러…역대 3번째 수출액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