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서 바이러스 감소 및 감염 방지
진원생명과학(14,100 -1.40%)은 코로나19 감염방지 코스프레이 치료제인 'GLS-1200'이 동물실험에서 바이러스를 감소시키고 비강 내 감염을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회사는 족제비의 코 부위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주입하기 5분 전과 24시간 이후 총 2회 GLS-1200을 처리했다.

3일이 경과한 후에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수행한 결과 GLS-1200 투여군에서는 17% 양성 반응이 나왔다. GLS-1200을 처리하지 않은 대조군은 83% 양성을 기록했다. 또 투여군 코의 비갑개 부위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대조군 대비 12분의 1로 감소했음을 확인했다.

박영근 대표는 “세포 배양 감염 모델 실험에 이어 동물 실험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며 “GLS-1200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방지 치료제로서 탁월한 잠재성이 있다”고 말했다.

진원생명과학은 미국에서 코로나19 감염 방지 코 스프레이 치료제 GLS-1200의 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다.

박인혁 기자 hy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