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엔텍, 랩온어칩 적용한
코로나·독감 키트 유럽 출시
퀀타매트릭스, 유체역학기술 활용
국내 의료 진단업체들이 반도체 공정 기술을 적용한 제품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머리카락 굵기의 수백분의 1에 불과한 미세회로를 하나의 칩에 장착하는 반도체 기술을 활용하면 지금보다 작은 기기로 더 많은 질환의 감염 여부 등을 좀 더 정확하게 판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반도체 기술 도입하는 진단업체들

17일 진단업계에 따르면 나노엔텍은 지난달 국내 최초로 ‘랩온어칩(lab-on-a-chip)’ 기술을 적용한 코로나19 및 독감 항원 동시진단 키트를 유럽 시장에 출시했다.

랩온어칩은 반도체처럼 바이러스 항원 분석에 필요한 장치들을 한데 모아 놓은 플라스틱 칩을 말한다. 연구실에서 쓰는 대형 분석기기를 손바닥만 한 크기로 구현했다는 점에서 ‘칩 위의 실험실’로 불린다. 이 회사는 반도체 설계 공정에 쓰이는 미세유체역학 기술을 활용해 수많은 미세관을 하나의 칩에 장착시켰다.

앞서 이 회사가 내놓은 랩온어칩 기반 항체진단키트는 지난해 9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승인(EUA)을 받았다. 경쟁제품에 비해 검사시간(15분→3분)이 덜 걸리는 데도 정확도(96.7%)는 더 높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재 시중에 나온 제품들의 정확도는 90~95% 수준이다.

나노엔텍 관계자는 “반도체 기술을 활용하면 같은 크기의 칩에 더 많은 기능을 넣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정확도도 끌어올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퀀타매트릭스 역시 미세유체역학 기술을 적용한 항생제 감수성 검사기기를 만든다. 3일가량 걸리던 항생제 선별 시간을 6시간으로 단축한 게 이 회사 제품의 강점이다. 반도체 기술 덕분이다. 패혈증 환자에게 항생제를 쓰려면 먼저 패혈증을 일으킨 균이 어떤 항생제에 파괴되는지 확인해야 하는데, 이 회사는 단 한 번의 혈액검사로 딱 맞는 항생제를 선별하는 방법을 찾았다. 미세유체역학 기술을 활용해 수십 종의 항체와 DNA를 고정시킨 얇은 유리 입자에 균을 고정시켜 배양하기 때문이다. 이 회사 제품은 현재 유럽 11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달 진단키트 수출금액은 3억1009만달러를 기록했다. 전월 2억9416만달러보다 5.4% 늘어나며 사상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하지만 코로나19 백신이 속속 나오고 있는 만큼 장기적으로 살아남기 위해선 남들에겐 없는 차별화된 기술을 확보해야 한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업계 관계자는 “진단 분야는 정확도 향상과 제품 소형화를 위해 반도체 공정 기술 등 기존 제조업 기술을 접목할 여지가 많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