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프린 복제약
펩트론(13,650 0.00%)은 전립선암 및 성조숙증 치료제 'PT105'의 생동성시험(BE)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을 승인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오는 3월 임상을 개시해 9월까지 완료하는 일정으로 PT105의 임상개발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내년 2022년 하반기 시장에 출시한다는 목표다.

PT105는 1개월 지속형 전립선암 치료제 루프린의 복제약(제네릭)이다. 펩트론의 약효지속성 플랫폼 기술인 스마트데포를 적용해 약물의 입자 크기를 줄여 투약 편의성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기존 제품의 단점인 굵은 주사바늘 대신 26G(게이지)의 얇은 주사바늘을 사용해 환자의 통증을 낮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임상은 40여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루프린 대비 PT105의 안전성과 약동학적 특성을 비교 평가하기 위해 충남대병원에서 진행한다.

루프린은 2019년 기준 국내 약 530억원, 글로벌 약 9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펩트론은 오송 바이오파크 우수의약품제조(GMP) 시설에서 생산된 PT105를 제네릭으로 상업화할 경우, 안정적인 매출을 이끌 것으로 보고 있다. 동시에 루프린의 첫 제네릭 의약품으로 세계 시장 진입도 기대 중이다. 지난해 10월 국내 판권 계약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도 마무리했다.

펩트론은 스마트데포를 활용한 다양한 후보물질을 보유하고 있다. 각 개발 의약품을 점진적으로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파킨슨병 치료제 PT320은 임상 2상 환자 모집을 완료했다. 또 스마트데포 기술에 관심이 큰 글로벌 협력사들과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 논의도 진행하고 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