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네오 QLED TV 8K 모델'/사진=연합뉴스

삼성 '네오 QLED TV 8K 모델'/사진=연합뉴스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 2021가 막을 내린 가운데 올해 TV업계의 가장 큰 트렌드는 △미니 발광다이오드 텔레비전(LED TV) △퀀텀닷 제조사 확대 △집콕 문화 △친환경 제품군 확대 등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허태영 삼성전자(80,500 -0.49%)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1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TV 브리핑에서 "이번 CES에선 미니 LED라 불리는 기술을 업체별로 최적화해서 명암비를 개선하고, 퀀텀닷 기술을 통해 컬러감, 밝기를 더 강조한 제품들이 다수 출시됐다"고 말했다.

이어 "미니 LED 적용을 통해 제품이 슬림화 돼 기존 TV와는 차별화된 디자인을 선보였다"며 "미니 LED TV 시장은 삼성이 '네오 QLED'를 출시하고, 한국과 중국 제품들이 관련 제품을 속속히 출시하며 시장 급격히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특히 삼성이 최초로 적용한 퀀텀닷 기술 기반 제품도 한국과 중국 제조업체가 속속히 선보이면서 퀀텀닷 적용이 확대되는 모습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올해 LG전자는 나노셀과 퀀텀닷 기반 기술을 동시에 활용한 'LG QNED', 중국 하이센스는 퀀텀닷 기술을 적용한 'ULED' 라인업 신제품 등 미니 LED TV를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업체별로 화질과 음질을 제어하는 인공지능 기반 프로세서도 진화했다고 했다. 허 상무는 "삼성 '네오 퀀텀 프로세서'처럼 인공지능(AI) 기반을 통해 기존 '콘텐츠별 화질, 음질 최적화'에서 '시청환경에 맞춘 화질, 음질 최적화'로 변경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실내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는 TV 업계의 또다른 트렌드로 제조사들이 게이밍과 헬스, 영화 등 TV의 스마트 기능이 강화하고 있다는 것을 꼽았다.

허 상무는 "삼성전자는 TV에서 게임을 좋게 즐길 수 있게 노력해 왔다"며 "이처럼 기존 하드웨어 개선이 업계 트렌드로 퍼져가고 있다"며 "구글 스태디아(stadia), 엔비디아 지포스 나우 등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들도 등장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인해 게임 뿐만 아니라 인홈(in-home) 액티비티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스마트 트레이너와 함께 개인 PT 코치처럼 운동 자세 등을 알려주는 삼성 헬스의 새로운 기능 선보였다"고 설명했다.
허태영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사진제공=삼성전자

허태영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사진제공=삼성전자

집에서 영화 등을 즐기는 소비자를 위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의 콘텐츠 추천 기능을 강화하는 업체들도 많았다고 했다. 허 상무는 "증가하는 OTT 수요를 위해 여러 제조사들이 신규 운영체제(OS)를 적용한 스마트 TV를 선보였다"고 했다.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친환경 제품군이 확대되는 것도 주요 트렌드로 꼽혔다. 허 상무는 "삼성전자는 지속 가능 경영에 대한 큰 비전을 밝히고, 에코 패키지, 태양광 리모컨,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 확대와 AI를 활용한 접근성 확대 등을 선보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삼성전자를 제외한 대부분 업체는 아직 친환경 및 지속 가능 경영에 대해 대안적으로만 소구한 가운데, 일부 업체들은 광범위한 메시지로 지속 가능 경영에 대한 비전을 밝히기도 했다"고 했다.

모니터 부문에선 기존의 '커브드 모니터' 등 폼팩터(특정 기기 형태), 성능 경쟁에서 벗어나 이젠 고화질 혁신이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허 상무는 "게이밍 HDR 화잘 향상을 위한 미니LED 적용한 제품이 출시를 예고했고, 신규 콘솔 HDMI 2.1을 적용한 UHD 게이밍 모니터도 출시됐다"고 했다.

이 외에도 업무 효율과 정확한 색 표현이 강화된 와이드 모니터와, PC 연결 용도 외에도 △비디오 시청 △오피스 365 △화상 회의 △단독 사용 등이 가능한 스마트 모니터 제품도 출시됐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사운드바는 모든 방향으로부터 입체적인 음향을 들을 수 있는 '서라운드 사운드' 구현이 가능한 돌비사(社)의 에트모스를 적용한 사운드바 제조사가 전반적으로 확대된 모습이었다. 기존 사운드바 형태를 벗어나 원바디, 회전형 등 폼팩터 차별화 제품도 나왔다고도 했다.

허 상무는 "게임에 특화된 제품도 나왔고, 음성 채팅을 하면서 할 수 있는 내장 마이크와 휴대성을 강조한 내장 배터리를 채택한 경우도 있었다" 며"작은 공간에서 사용이 가능하고, 작은 사이즈에도 활용할 수 있는 콤팩트 크기도 제품도 나왔다"고 말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