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주 교수 "사망률 낮추는 효과 발표 안돼…게임체인저라기엔 미흡"
셀트리온 "사망률 낮추려면 중증이행 막아야"

셀트리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이 약을 '게임체인저'로 보기는 어렵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우주 고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14일 유튜브를 통해 "(셀트리온 항체치료제가) 사망률을 낮추는 효과는 발표되지 않았기 때문에 '게임체인저'라고 말하기는 미흡하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전날 공개된 셀트리온의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성분명 레그단비맙·코드명 CT-P59) 임상 2상 결과에 연구 방법에 관한 내용이 없고 결과만 있는 점을 지적했다.

김 교수는 "어떤 연구든 연구에 포함된 치료를 받은 사람의 특성이 양 군(위약군과 시험군)에서 동등해야 한다"며 "어제는 연구 결과만 보도가 돼서 실제보다 과도하게 해석될 수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또 "임상 3상 정도는 돼야 의미 있는 결과인지를 판단할 수 있는데, 어제 보도자료만 봐서는 정확히 평가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셀트리온 임상 담당 이상준 수석부사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사망률을 줄이려면 일단 중증으로 가지 않고 이른 시일 내에 회복돼야 한다"며 "이번 임상은 경증 및 중등증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했고, 중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수석부사장은 또 "위약군과 시험군 간의 밸런스에도 문제가 없다"며 "발표 시간제한 때문에 자세히 공개되지 않았지만, 논문을 통해 발표될 예정이며 식약처에서도 자세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또 단클론(단일클론) 항체치료제의 특성상 변이 바이러스에 대처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짚었다.

셀트리온의 렉키로나주는 코로나19 완치자 혈장의 혈액에서 바이러스 표면의 스파이크 단백질에 결합해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항체만 선별해 만든 단클론 항체치료제다.

김 교수는 "항체치료제가 붙는 부위에 공교롭게도 바이러스 변이가 발생하면 그 항체가 잘 붙지 못하고, 그렇게 되면 효능은 떨어지게 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백신과 항바이러스제는 변이에도 효과가 떨어질 가능성이 적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백신은 스파이크 단백질을 항원으로 접종해 우리 면역체계가 무수히 많은 항체를 만드는 기전이고, 항바이러스제는 바이러스를 복제하는 단백질(RdRP) 기능을 차단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