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루다' 개발사 "조사 성실히 임할 것…개인정보 노출 사과"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 개발사 스캐터랩이 개인정보 유출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스캐터랩은 14일 "개인정보 처리 관련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요청에 따라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고 있다"며 "이용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발표했다.

스캐터랩은 "논란이 되는 모든 사항에 대하여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내에서도 철저히 조사하는 한편 외부 전문가를 포함한 상시개인정보보호체계를 구축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강화된 보안 교육을 실시하겠다"고 했다.

스캐터랩은 "이번 사안으로 인해 인공지능 산업계에 계신 여러 동료 기업들, 연구자분들, 파트너들께도 누를 끼치지 않기를 바란다"며 "AI 윤리에 관한 사회적 합의에 부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스캐터랩은 연애 분석 앱인 '연애의 과학'으로 이용자들의 카카오톡 데이터를 수집해 이루다 개발에 사용했는데, 이 과정에서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개발 기록을 공유 플롯폼 '깃허브'에도 공유했는데 익명화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스캐터랩은 "깃허브에 공개한 오픈소스에 내부 테스트 샘플이 포함된 사실이 확인됐다"며 "실명을 자동화 비식별 처리했는데, 필터링 과정에 걸러지지 않은 부분이 일부 존재했다"고 해명했다.

개인정보 이용 동의를 소홀히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실제 국내외 서비스들이 채택하는 동일한 방법으로 개인정보 수집, 이용에 동의를 받아 법적으로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판단했다"며 "이용자분들과 충분히 소통하지 못한 점은 깊이 반성한다"고 사과했다.

스캐터랩은 이용자들 중 AI에 활용되기를 원하지 않는 사용자는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향후 DB 삭제 조치 등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카카오톡 대화를 수집하는 과정에서 직원들이 사내 대화방에 공유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진상조사위를 꾸려 조사한 결과 아직까지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만에 하나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는 경우에는 직위 고하를 불문하고 관련자들에게 엄중히 책임을 묻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인터넷진흥위원회는 전날 스캐터랩 조사에 착수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