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LG전자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185,000 +10.78%)의 2021년형 LG 올레드 TV와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 'LG 롤러블'이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1'에서 나란히 최고 제품으로 선정됐다.

13일(현지시간) CES 공식 어워드 파트너 '엔가젯'은 'CES 2021 최고상' 시상식을 진행하고 TV 부문에선 LG 올레드 TV(C1)를, 모바일 부문에선 LG 롤러블에 최고상을 수여했다.

이로써 LG 올레드 TV는 7년 연속 CES 공식 어워드의 최고 TV로 선정됐다.

LG 올레드 TV는 함께 후보에 오른 중국 TCL 6시리즈, 삼성전자 '네오 QLED' 등 미니 발광다이오드(LED)를 탑재한 프리미엄 액정표시장치(LCD) TV와 소니의 인공지능(AI) '화질칩 XR'을 제쳤다.

LG전자 관계자는 "올해는 다수의 TV 제조사가 백라이트가 미니LED를 탑재한 프리미엄 LCD TV를 선보이는 등 TV 업계에서 화질 경쟁이 한층 치열해지는 가운데, 여전히 최고 TV는 자발광LG 올레드 TV임을 재확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엔가젯은 C1를 두고 "풍부한 색상, 깊은 블랙 레벨 등 기존 LG 올레드 TV의 장점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최신 화질, 음질 엔진인 알파9 4세대 프로세서가 영상을 분석해 최적화했다"며 "내장 스피커로 가상의 5.1.2채널 입체음향을 내며 최적의 화질과 음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최고상을 수상한 LG 올레드 TV는 앞서 CES 전시를 주관하는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로부터 게이밍 부문 '최고 혁신상'을 수상한 바 있다.

LG 올레드 TV는 백라이트가 필요 없어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고, 이를 자유자재로 조절해 화질을 섬세하게 표현하는 게 특징이다. 뛰어난 명암비와 블랙 표현, 넓은 시야각 등으로 영화, 게임, 스포츠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기에 적합하다.

한편 LG 롤러블은 모바일 기기 부문에서 엔가젯 선정 최고상을 받았다. LG전자는 CES 프레스 콘퍼런스 영상을 통해 제품명과 디자인 일부를 보여주는 맛보기(티징) 형식으로 제품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평소 바(Bar) 모양의 일반 스마트폰 형태에서 말려있던 화면이 펼쳐지며 태블릿 PC처럼 큰 화면을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사진제공=LG전자

사진제공=LG전자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