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보다 30% 요금 낮아져
SK텔레콤이 3만원대에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온라인 요금제’를 15일 선보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SK텔레콤이 지난달 신고한 신규 5G, LTE 온라인 요금제를 조건부 수리한다고 13일 발표했다. SK텔레콤은 15일부터 해당 요금제를 판매한다. 다만 과기정통부는 저렴한 요금이 알뜰폰업계에 미칠 파장을 고려해 도매대가(망 이용료) 인하 조건을 추가했다.

요금제는 총 6종으로 구성됐다. 5G 요금제는 ‘5G 언택트38’(월 3만8000원), ‘5G 언택트52’(월 5만2000원), ‘5G 언택트62’(월 6만2000원) 3종이다. 5G 언택트38은 데이터 9GB(기가바이트)를 기본으로 주고 소진 시 1Mbps(초당 메가비트) 속도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5G 언택트52는 기본 제공 데이터 200GB에 소진 시 5Mbps 속도를 보장한다. 5G 언택트62는 속도 제한 없이 데이터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신규 요금제는 온라인에서만 가입이 가능하다. SK텔레콤 공식 온라인 몰인 ‘T다이렉트샵’을 이용하면 된다. 유통 과정의 거품을 줄여 기존 대비 30% 요금을 낮췄기 때문이다. 다만 기존에 제공되던 선택 약정할인 25%, 가족 결합 혜택 등을 받지 못한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