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리더스, 임상 추진
바이오리더스는 ‘p53’을 표적으로 하는 항암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해 동물실험을 한 결과 우수한 항암효능 및 약동력학 지표를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p53은 대표적인 암 억제 유전자로, 전체 암종의 절반가량에서 이 유전자의 돌연변이가 나타난다. 바이오리더스는 이스라엘 와이즈만연구소와 설립한 합작법인 퀸트리젠을 통해 p53 표적 항암제의 임상을 추진하고 있다.

박영철 바이오리더스 회장은 “후보물질의 우수한 항암 효능은 물론 혈액 및 암 조직에 대한 약물 유효 농도도 기대 이상으로 높게 나왔다”고 말했다. 이 후보물질은 약물의 흡수나 유지에 어려움을 겪는 일반 펩타이드 약물과 달리 약효 유지에 충분한 반감기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오리더스는 최종 후보물질을 선정한 뒤 임상 단계 진입에 필요한 독성평가 및 우수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규격 약물 생산에 대해 퀸트리젠과 논의할 계획이다.

박인혁 기자 hy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