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 발간 학술지에 게재
"한미약품 '코 스프레이' 코로나 차단 효과"

한미약품이 개발한 코에 뿌리는 호흡기 바이러스 차단제(사진)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차단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3일 한미약품에 따르면 세계적인 학술지 네이처가 출간하는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급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는 한국화학연구원이 진행한 ‘람다카라기난 성분의 항바이러스 활성을 평가한 시험관 내 세포 실험’ 결과 논문을 게재했다. 람다카라기난은 해조류에서 추출한 천연 유래 성분으로 한미약품이 최근 내놓은 ‘한미 콜드마스크 비강 스프레이’의 주성분이다.

논문에 따르면 연구진은 코로나19의 원인 바이러스(SARS-CoV-2)와 SARS-CoV-2 바이러스 검사 결과 람다카라기난의 EC50(50% 유효농도) 수치는 밀리리터(mL)당 -0.2~2.0 마이크로그램(㎍)으로, 렘데시비르(13.4~14.8㎍/mL)보다 15배 이상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항바이러스 활성 대비 세포독성 비율을 보여주는 SI(Selectivity index·선택성 지수) 검사에서도 우수한 결과를 나타내는 등 약효뿐 아니라 안전성도 뛰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람다카라기난이 함유된 스프레이를 코에 뿌리면 일종의 보호막이 형성돼 몸속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침투하는 걸 막아준다”고 말했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