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MRI 자동 분석
뷰노, 알츠하이머 진단 보조 AI 솔루션 식약처 3등급 허가

뷰노는 알츠하이머 진단 보조 인공지능(AI) 솔루션 ‘뷰노메드 딥브레인 AD’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3등급 허가를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이 제품은 AI가 뇌 자기공명영상(MRI)을 자동으로 분석해 알츠하이머 질환 가능성을 수치화한 결과를 제공한다. 국내 대형 의료기관에서 진행된 임상시험에서 곡선하면적(AUC) 0.88 이상의 알츠하이머 질환 진단 정확도를 입증했다.

김현준 뷰노 대표는 ”이번 허가는 치매 등 뇌 질환 관련 AI 알고리즘 연구를 꾸준히 진행해온 뷰노의 큰 성과”라며 “이 솔루션이 높은 정확도로 알츠하이머 질환의 가능성을 제시함으로써 임상 현장에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뷰노는 치매를 비롯한 퇴행성 뇌 질환 관련 AI 알고리즘에 대한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회사는 8가지 의료 AI 솔루션의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했다. 이 중 5가지 솔루션에 대해서는 국내 대규모 의료기관에서 임상을 진행해 유효성과 안전성을 입증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