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지배구조헌장 제정, 투명한 기업 경영 의지 표명
김범수 카카오 의장. 사진=한경DB

김범수 카카오 의장. 사진=한경DB

카카오가 환경·사회·지배구조(ESG)위원회를 신설하고 기업지배구조헌장을 제정하는 등 ESG 중심 경영 강화에 나선다.

카카오는 12일 이사회를 열고 이사회 산하에 'ESG 위원회'를 신설하기로 의결했다. ESG위원회는 회사의 지속가능경영 전략의 방향성을 점검하고 이에 대한 성과와 문제점을 관리, 감독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사내이사인 김범수 의사회 의장이 신설된 ESG 위원회의 위원장을 맡는다. 이밖에 사외이사인 최세정 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 박새롬 성신여대 융합보안공학과 조교수가 위원으로 구성된다.

이날 카카오는 지속가능경영 활동을 위해 '기업지배구조헌장'도 제정해 공표했다. 기업지배구조헌장에는 △주주 △이사회 △감사기구 △이해관계자 △시장에 의한 경영 감시 등 5개 영역에 대한 운영 방향을 담았다. 전문성과 독립성을 갖춘 이사회의 감독 아래 경영진은 책임 경영을 수행하고 건전한 지배구조를 확립시키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일반 주주들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기업 홈페이지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도 게재했으며 해외 투자자들을 위해 영문으로도 제공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최근 ESG 관련 활동에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 4일에는 구성원과 비즈니스 파트너의 인권 보호 및 이용자의 정보보호와 표현의 자유를 보장할 의무, 디지털 책임, 친환경 지향 원칙을 담은 '인권경영선언문'을 대외에 공개했다. 지난해 7월에는 아동·청소년 문제에 대해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의지를 반영해 아동·청소년 성보호와 관련된 금지 행위 조항을 운영정책에 추가했다.

2018년 1월에는 국내 기업 중 최초로 인공지능(AI) 기술 개발 및 윤리에 관한 규범을 담은 '카카오 알고리즘 윤리 헌장'을 발표했으며, 이용자 프라이버시를 보호하기 위해 2012년부터 매년 두 차례 투명성 보고서를 자율적으로 발행하고 있다.

이 외에도 카카오는 저탄소 경제 전환에 기여하기 위해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친환경 데이터센터를 준비 중이며, ESG 경영 현황과 성과는 향후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통해 공개할 계획이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