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현실 기술로 만든 가상세계
코로나로 메타버스서 아바타 통해
비대면 소통하는 사람들 늘어
XR로 생산성 향상 시도 이어져
“메타버스의 시대가 오고 있다.”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가 지난해 10월 자사 개발자 행사에서 던진 화두다. 메타버스는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확장현실(XR) 기술로 구현한 가상세계를 말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메타버스에서 아바타를 통해 비대면으로 소통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고, XR을 토대로 산업 생산성을 끌어올리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황 CEO는 “메타버스는 인터넷 뒤를 잇는 가상현실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넷 지나고 메타버스의 시대 오는 중"…'버추얼 조선소' 짓고 XR 대학원 만든다

PWC컨설팅은 XR의 글로벌 경제 파급 효과가 2025년 4764억달러(약 520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글로벌 정보기술(IT) 업계에서 ‘미래 먹거리’로 꼽히는 XR 산업에서 국내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정부는 지난해 말 ‘가상융합경제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산업 현장에 XR 활용을 전면화하고, 기업들의 기술 경쟁력을 끌어올려 2025년까지 XR 경제 효과 30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XR은 제조업의 생산성을 끌어올릴 열쇠로 꼽히고 있다. AR·VR을 통해 설계와 제작에 드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화학·자동차·조선해양 등 국내 3개 제조업 분야에 가상공장을 구축할 계획이다. ‘버추얼 조 선소’ 등의 가상 공장을 세우면 여러 사람이 가상 환경에서 협업해 제품을 설계하고 품질을 검증할 수 있다. VR을 활용한 정신장애 치료 등 의료산업을 비롯해 건설·유통·국방·교육에도 XR을 접목한다. AR을 기반으로 물품정보를 실시간으로 시각화해 대형 물류센터를 운영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게 대표적이다.

산업 혁신을 뒷받침할 XR 기술력 강화에도 정책 자금을 투입한다. 마이크로소프트(MS)·애플·구글 등 글로벌 IT 기업이 투자를 집중하고 있는 AR 글래스 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국내 기업이 생활용 100g, 산업형 200g 미만으로 가볍고 넓은 시야각과 저지연 재생이 가능한 AR 글래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뒷받침한다. AR 글래스를 통한 정보 제공에 필수적인 3차원(3D) 공간정보 구축도 추진한다. 내년까지 전국 3D 지도, 정밀도로지도, 지하공간통합지도를 마련할 계획이다.

정부는 기술 혁신을 주도할 양질의 XR 전문기업 수를 대폭 늘린다는 방침이다. 2025년까지 매출 50억원 이상 XR 전문기업 150개를 키운다는 목표를 세웠다. 사무공간 입주지원 대상 기업 수를 지난해 20개에서 2025년 77개로 확대한다.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선 ‘마중물’ 격인 ‘XR 펀드’를 40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석·박사급 XR 인재 확보를 위해 전문 대학원 설립도 추진한다. 내년 첫 번째 대학원 설립을 시작으로 2024년까지 3개의 ‘XR 스쿨’을 세운다. XR 분야 대학연구센터(ITRC) 지원도 확대하기로 했다. 2025년까지 제조·콘텐츠 등 분야별 전문인재 1만 명을 양성한다는 목표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정부는 디지털 뉴딜의 중요한 축으로 경제 전반을 XR로 혁신하는 디지털 대전환을 추진해 2025년 가상융합경제 선도국가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