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직격탄' 영화 대신 쇼핑·콘텐츠 비중 높여
"비용절감 차원이란 오해받지 않으려면 실질적 혜택을 늘여야"
비대면 시대, 이통사 멤버십 혜택도 온라인으로 진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비대면 소비가 급증하면서 이동통신사가 멤버십 혜택을 온라인 위주로 재편하고 있다.

극장 관객 감소에 따라 영화 할인을 조정하는 대신 온라인 쇼핑과 인터넷 콘텐츠 혜택을 늘리는 추세가 뚜렷하다.

11일 이통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T멤버십에 온라인 쇼핑과 보험, 웹툰·웹소설 등 이용 혜택을 꾸준히 늘리고 있다.

T멤버십에서 캐롯손해보험의 온라인 자동차보험에 가입하면 최대 3만원 주유권을, 신라트립의 인터넷 면세점에서 쇼핑하는 T멤버십 고객에게 매일 최대 5%의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이마트몰과 SK스토아 할인 쿠폰, 이니스프리 온라인 구매 10% 할인 혜택, T월드 다이렉트샵의 휴대전화 액세서리 1만원 할인 쿠폰 등까지 온라인 쇼핑과 보험 혜택을 늘렸다.

인터넷 콘텐츠에서는 퍼블로그의 포토달력 미니 20% 할인 및 사진 인화 무료 쿠폰, 원스토어북스의 웹툰·웹소설 무료 이용 혜택 등도 마련했다.

KT도 지난해부터 매월 다양한 비대면 멤버십 혜택을 선보이고 있다.

온라인 쇼핑 혜택으로 GS프레시몰, 더반찬 등 할인권을, 배달 및 테이크아웃이 가능한 외식 상품 혜택으로 도미노피자와 뚜레쥬르, 버거킹, 스타벅스 등에 대해 할인을 제공했다.

자사 IPTV 올레tv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즌, 에듀윌 온라인 자격증 및 공무원 강좌 등 콘텐츠도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KT가 선보인 구독형 포토북 서비스도 멤버십 할인을 적용해 출시 3개월 만에 가입자 1만명을 기록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LG유플러스 역시 VIP 이상 멤버십 고객 대상의 추가 서비스인 '나만의 콕' 서비스를 개편하면서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 1개월 무료 서비스를 추가했다.

롭스 15% 할인 혜택도 추가하는 등 온라인 쇼핑에 대한 고객 선호도를 반영했다.

반면, 이전까지 이통사 멤버십 서비스로 가장 호응을 얻은 영화 혜택은 대폭 조정됐다.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영화업계와의 제휴가 어려움을 겪고 고객 수요도 줄어든 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SK텔레콤 T멤버십은 기존 영화 혜택 제휴사 중 CGV, 메가박스와의 제휴 종료로 롯데시네마에서만 혜택을 제공하게 됐다.

대신 SK텔레콤은 일부 고가 요금제 고객에게 매월 2장씩 주던 영화 예매권을 모바일에서 이용할 수 있는 음원 및 OTT 서비스로 대체하기로 했다.

KT 역시 지금까지 CGV, 메가박스, 롯데시네마 3사를 대상으로 해 온 VIP초이스 영화 무료 혜택을 롯데시네마 1개사로 축소했다.

업계 관계자는 "멤버십 고객의 소비 트렌드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는 차원"이라며 "혜택 변화가 비용 절감 차원이라는 오해를 받지 않기 위해서는 실질적 혜택을 늘리고 홍보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