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제트봇 AI 출시…2년만에 로봇청소기 신제품
인텔 모비디우스·사물 인식 기술·라이다, 3D 센서 탑재
삼성 '제트봇 AI'/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 '제트봇 AI'/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82,100 -0.36%)가 세계 최초로 인텔의 인공지능(AI) 솔루션 '인텔 모비디우스'를 탑재한 로봇청소기 '제트봇 AI'를 선보였다. 11일(현지시간)부터 개최된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1'에서다.

제트봇 AI는 자율 주행 능력이 대폭 개선된 게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기존 로봇청소기 사용자들이 가장 불편하게 느꼈던 주행 성능을 개선하기 위해 딥러닝 기반의 사물인식 기술을 적용하고, 라이다(LiDAR) 센서와 3차원(3D) 센서를 탑재했다. 여기에 AI 프로세서를 탑재해 많은 정보를 빠르게 처리토록 했다.

제트봇 AI는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100만장 이상의 이미지를 사전에 학습하고 주요 장애물과 가전제품, 가구 등을 인식한다. 또한 3D 센서가 2차원 센서로는 감지하지 못했던 높이가 낮은 물체, 복잡한 구조물의 형상을 인식하고 1m 이내에 있는 장애물의 거리와 형상을 인식해 미리 피할 수 있게 해준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라이다 센서는 집 안에 있는 사물을 분석해 자신의 현재 위치를 인식하고 공간에 대한 지도를 생성한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원하는 공간이나 특정 방만 골라 청소할 수 있다는 게 삼성전자는 말했다.
삼성 로봇청소기 ‘제트봇 AI(JetBot AI)’ 신제품 라이프스타일 이미지/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 로봇청소기 ‘제트봇 AI(JetBot AI)’ 신제품 라이프스타일 이미지/사진제공=삼성전자

또 로봇청소기가 스스로 피하지 못해 흡입구 막힘을 유발했던 수건이나 양말 등을 비롯해 컵, 전선, 반려동물의 배설물 등도 스스로 인식해 회피한다. 이로 인해 로봇청소기 사용 전 바닥을 일일이 정리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크게 줄었다는 설명이다.

신제품은 바닥에 있는 장애물 뿐만 아니라 가전과 가구까지 인식한다. 때문에 가전과 가구 주변 청소도 지정해 수행할 수 있다. 여기에 빅스비 음성인식 기능까지 지원해 사용자가 "냉장고 주변을 청소해줘"라고 말을 하면, 제트봇AI가 알아서 그 주변을 청소한다.

신제품엔 무선 청소기 '삼성 제트'에 적용된 자동 먼지 배출 시스템 '청정시스템'을 장착해 청소 뿐만 아니라 먼지를 비우는 과정까지 편리해졌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신제품의 청정스테이션은 먼지통을 자동으로 비워주고, 먼지통 청소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미세먼지까지 99.999% 차단해 준다.

한편 제트봇 AI는 삼성전자가 2019년 4월 '파워봇'에 이어 약 2년 만에 내놓는 로봇청소기다. 이로써 LG전자와 다시 프리미엄 로봇청소기 시장에서 치열할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국내 시장엔 상반기 내에 출시될 예정이다. 신제품은 차별화된 제품력을 인정받아 'CES 2021 혁신상'도 수상했다

이기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제트봇 AI는 집 안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가사노동의 부담이 커진 소비자들의 청소 경험을 획기적으로 바꿔줄 수 있는 제품"이라며 "향후에도 AI 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