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일체형 인공지능(AI) TV인 ‘기가지니 테이블 TV 2’를 10일 출시했다. TV와 셋톱박스, AI 스피커를 결합해 집안 어디서나 쉽게 TV를 볼 수 있다. KT 모델들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KT가 일체형 인공지능(AI) TV인 ‘기가지니 테이블 TV 2’를 10일 출시했다. TV와 셋톱박스, AI 스피커를 결합해 집안 어디서나 쉽게 TV를 볼 수 있다. KT 모델들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KT가 일체형 인공지능(AI) TV인 ‘기가지니 테이블 TV 2’를 10일 출시했다. 이 제품은 2019년 4월 선보인 기가지니 테이블 TV의 후속 모델이다. TV와 셋톱박스, AI 스피커를 결합해 집안 어디서나 쉽게 TV를 볼 수 있어 1인 가구를 중심으로 좋은 반응을 얻었다는 설명이다.

이번에 출시한 기가지니 테이블 TV 2는 화면 크기가 기존 11.6인치에서 13.3인치로 커졌다. 일반 TV와 연결해 대화면으로 즐기는 것도 가능하다. 이전 모델과 달리 배터리를 내장해 전원 없이 최대 1시간 동안 쓸 수 있다.

전국 KT 매장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판매가격은 30만1400원이다. 올레tv 시청을 위해선 별도 인터넷TV(IPTV) 가입이 필요하다.

송재호 KT AI/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은 “코로나19로 가정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난 것에 맞춰 집안을 이동하며 AI TV를 즐길 수 있도록 기가지니 테이블 TV 2를 내놨다”며 “KT는 기가지니가 이용자의 변화된 삶에 스며들 수 있도록 라이프사이클 전반을 아우르는 서비스를 개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