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도입 문의 500% ↑
"생산설비 및 인프라 확충"
'찾아가는 구내식당' 플레이팅, 13억원 투자 유치

‘찾아가는 구내식당’ 서비스 스타트업 플레이팅은 13억원의 브릿지 라운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8일 밝혔다.

기존 투자사인 스트롱벤처스와 함께 서울산업진흥원(SBA), 엔젤 투자자들이 이번 투자에 참여했다. 플레이팅의 누적 투자 유치금은 49억원이다.

플레이팅은 별도 공간 없이도 사내에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음식 배송과 배식, 수거까지 해준다. 조식, 중식은 물론 기념 행사와 이벤트 맞춤 서비스도 가능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서비스 도입 문의가 크게 늘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문의가 전년 동기 대비 500% 증가했다. 회사 관계자는 “서비스 도입을 위한 식음 테스트 이후 계약 전환율은 96%에 달한다”고 말했다.

플레이팅은 이번 투자를 통해 생산설비 및 인프라 확충에 나선다. 현재 생산시설 3호, 4호 공사를 마무리 중이며 서울, 수도권 거점 지역을 대상으로 신규 시설이 들어설 후보지를 검토 중이다. 연내 시리즈 A 투자 유치도 추진한다.

배기홍 스트롱벤처스 대표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형태로 소프트웨어를 필요한 만큼만 사용하듯, 스타트업에서 대기업까지 구내식당을 보유하기 보다 플레이팅과 같은 ‘CaaS(Cafeteria as a Service)’를 이용하는 시대가 올 것”이라며 “지난 한 해 플레이팅은 변화하는 환경에 빠르게 대처하여 코로나19 시대에도 고속성장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말했다.

폴장 플레이팅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임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기업들이 많아져 사내식사를 필수적 복지로 생각하는 기업 문화가 확산하고 있다”며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더 많은 기업들에게 안전한 사무환경에서 고품질의 식음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