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억 투자받은 신생 개발사…업계·게이머 모두 관심
"광고로 화제 모았던 그 게임" 엔픽셀 '그랑사가' 26일 출시

엔픽셀은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그랑사가'를 1월 26일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그랑사가는 넷마블에서 '세븐나이츠'를 만든 개발진이 퇴사 후 엔픽셀을 차려서 3년 동안 개발한 게임이다.

엔픽셀은 지난해 게임업계 초기 투자로는 큰 금액인 6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받은 터라 그랑사가의 성공 여부에 업계 관심이 쏠려 있다.

그랑사가는 대작 극장판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화려한 그래픽, 주인공의 트라우마와 분노가 중심이 된 어두운 스토리 등으로 게이머들의 기대도 모으고 있다.

유아인·신구·조여정·이경영 등 초호화 배우진이 출연하는 코믹 광고로도 화제를 모았다.

엔픽셀은 이날부터 공식 사이트에서 8개 서버군(월드)의 기사단명 선점도 시작했다.

이달 19일까지 기사단명을 선점하고 소셜미디어(SNS)에 공유하면 플레이스테이션5, 구글 기프트카드 등 다양한 선물을 받을 수 있다.

그랑사가 공식 사이트와 유튜브 채널에는 게임 주요 콘텐츠 관련 영상도 공개됐다.

엔픽셀 관계자는 "그랑사가는 사전 등록 인원이 400만명 달성을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광고로 화제 모았던 그 게임" 엔픽셀 '그랑사가' 26일 출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