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선암 진단 보조 솔루션
사진 제공=뷰노

사진 제공=뷰노

뷰노는 전립선 자기공명(MR) 영상 분석 소프트웨어 ‘PROMISE-I’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취득했다고 5일 밝혔다.

PROMISE-I는 딥러닝 기술인 합성곱신경망을 기반으로 한다. 전립선 MR 영상을 자동으로 분석해 저신호강도의 영역을 표시하는 원리다.

저신호강도는 대표적인 전립선 암의 MR 영상 소견이다. 소프트웨어가 저신호강도 영역의 위치를 정확하게 제공해 의료진의 전립선 암 진단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설명이다.

허가사항에 의하면 국내 의료기관 3곳의 전립선 MR 영상 데이터를 학습한 PROMISE-I의 저신호강도 표시 일치도는 전문가 대비 90% 이상을 기록했다.

PROMISE-I 개발에 참여한 황성일 분당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교수는 “전립선암 확진을 위해서는 보통 열 곳 이상의 침습적인 조직검사가 필요한데, 출혈과 고통 등을 호소하는 환자가 많다”며 “PROMISE-I로 조직검사 필요 유무를 검토해 가장 가능성이 높은 부위를 우선적으로 조직검사한다면 환자의 삶의 질 향상 등 의료 현장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PROMISE-I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지원하는 닥터앤서(Dr. Answer) 사업의 일환으로 개발됐다.

닥터앤서는 ‘의료데이터분석 지능형 SW 기술개발’ 사업이다. 다양한 의료데이터를 기반으로 질병의 진단 예측 치료 등을 지원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국내 병원 도입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김현준 뷰노 대표는 “인허가를 획득하면서 닥터앤서 사업성과에 보탬이 돼 기쁘다”며 “전립선 암 판독 보조 인공지능 솔루션이 의료 현장에서 보다 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뷰노는 지난달 18일 코스닥시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박인혁 기자 hy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