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4만원대 데이터 6GB 제공하는 '5G 슬림+'
선택약정시 월 3만원대…"다양한 선택권 제공"
LG유플러스가 월 4만원대 5세대(5G) 요금제를 내놓는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월 4만원대 5세대(5G) 요금제를 내놓는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15,500 +2.31%)가 월 4만원대 5세대(5G) 요금제를 내놓는다. 지난해 말 SK텔레콤이 월 3만원대 온라인 전용 5G 요금제 출시를 예고한 데 이어 LG유플러스도 중저가 5G 요금제를 선보이게 되면서 새해 요금 인하 경쟁이 가열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5일 이달 월 4만~5만원대 중저가 5G 요금제 2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이번에 신설되는 5G 요금제의 특징은 가격이 저렴해지고 데이터 용량은 늘었다는 점"이라며 "'5G 슬림+' 요금제가 대표적"이라고 소개했다.

'5G 슬림+' 요금제는 오는 11일 출시되며, 월 4만7000원에 5G 데이터 6GB(기가바이트)를 제공하는 상품이다. 데이터 소진 후에는 400Kbps(초당 킬로바이트)의 속도로 무제한 이용이 가능하며, 선택약정을 적용할 경우 월 3만5250원으로 25% 할인을 받을 수 있다.

'5G 라이트+'는 기존 '5G 라이트' 요금제가 제공하는 데이터를 33% 늘린 상품이다. 월 5만5000원에 9GB를 쓸 수 있던 5G 제공량이 월 12GB로 늘어난다. GB당 4583원 수준으로, 5만원대 이하 5G 중저가 요금제 중 최저 수준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데이터 소진 시 1Mbps(메가비피에스)의 속도로 무제한 데이터를 서비스하며, 선택약정할인 시에는 월 4만1250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5G 슬림+'와 '5G 라이트+' 요금제 출시를 통해 5G 중저가 시장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요금제가 저렴해진만큼 보급형 5G 단말기와 연계를 통한 '라이트 유저'도 더욱 확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상헌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혁신그룹장(상무)은 "중저가 요금제 신설로 가계통신비 인하에 기여하고, 동시에 5G 시장을 보다 확산시키고자 한다"며 "으로 특화 요금제·결합상품 등으로 '요금 혁신'을 연이어 선보여 고객들이 보다 다양한 요금 선택권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