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사실상 올해부터 영국이 유럽연합(EU)에서 떨어져 나가면서 업체에게 조세 부담이 가중되자, 유럽 온라인 소매업체들이 영국 소비자 주문을 차단하고 있다.

4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유럽 각국의 온라인 소매업체는 사실상의 EU 탈퇴(브렉시트가) 이뤄진 올해부터 영국 국세청(HMRC)의 지시를 따르면 더 높은 비용과 여러 요식행위를 부담해야 해 영국으로부터의 주문을 받지 않는다고 공지하고 있다.

이들은 구체적으로 달라진 부가가치세(VAT) 체제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다. 과거엔 수입 시점에 VAT가 징수됐지만 지금은 판매 시점으로 변경되면서다.

또한 영국에 상품을 보내는 해외 소매업체는 영국 VAT에 등록을 하고,약 20만원(150유로) 이하 가치를 지난 상품에는 그 이유를 설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핀란드의 아웃도어 의류 및 장비업체인 '아웃도어'는 웹사이트 공지를 통해 "현재 영국으로의 배송은 불가하다"고 공지했다.

그러면서 "브렉시트 때문에 영국 소비자들에게 일시적으로 문을 닫았다"면서 "영국 부가가치세( VAT) 등록과 브렉시트 이후 전반적인 판매 절차 관련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주문이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네덜란드의 자전거 부품 전문어베 '더치 바이크 바이츠'도 "당분간 영국으로부터의 주문을 받지 않겠다"며 "(영국 국세청은) 영국에 수출하려는 전 세계 모든 나라의 모든 회사에 수수료를 부과하려고 한다. 이는 터무니없는 조치"라고 지적했다.

벨기에의 수제맥주 전문업체인 '비어 온 웹' 역시 "새로운 브렉시트 조치"를 이유로 영국 소비자에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했다.

한편 영국과 EU간 설정한 브렉시트 전환기간은 지난달 31일 오후(현지시간)를 기준으로 종료된 가운데, 영국은 이때를 기점으로 실질적으로 완전히 떨어져 나가는 '진짜 브렉시트'를 단행했다.

영국은 2016년 6월 23일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통해 EU 탈퇴를 결정했다. 당시 국민투표에 전체 유권자 4650만명 중 72.2%가 참여해 51.9%인 1740만명이 'EU 탈퇴'에, 48.1%인 1610만명이 'EU 잔류'에 투표했다.

이에 따라 2017년 3월 29일 EU의 헌법격인 리스본 조약에서 탈퇴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는 50조가 발동됐고, 영국과 EU는 공식 통보일 이후 협상을 진행했다. 이후 영국은 1년여 전인 지난해 1월 31일 오후 11시 브렉시트를 단행했다.

다만 양측은 원활한 이행을 위해 모든 것을 브렉시트 합의 이전 상태와 똑같이 유지하는 전환기간을 올해 연말까지로 설정했고, 영국은 EU 단일시장과 관세동맹에 속하면서 기존 EU 회원국과 같은 대우를 받았다.

양측은 이와 함께 전환기간 내 무역협정을 포함한 새로운 미래관계에 관한 협상을 진행했다. 이견이 지속돼 '노딜' 우려가 커지기도 했으나, 크리스마스 전날인 지난달 24일 최종 합의에 도달했다.

이처럼 천신만고 끝에 영국은 지난달 31일 끝내 1973년 EU의 전신 유럽경제공동체(EEC)에 가입한 이후 이어져 온 47년간의 협력 관계를 마침표를 찍게 됐다.

양측은 상품 무역에서는 무관세·무쿼터를 유지하기로 했다. 다만 기존에 없던 통관 및 검역 절차가 생기면서 새해부터 혼란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