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라운지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기술 스타트업 플링크가 스트롱벤처스, 비하이인베스트먼트, 끌림벤처스로부터 21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5일 밝혔다. 구주 매입 및 신주 발행으로 투자가 이뤄졌다. 플링크의 누적 투자금은 50억원이다.

플링크는 화상 강의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 ‘페이지콜’, 화상 강의 플랫폼 ‘비즈킷’ 등을 서비스하고 있다. 오프라인을 기반으로 사업을 해온 교육업체 등이 화상 강의 서비스를 빠르게 내놓을 수 있도록 돕는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