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통해 디지털 플랫폼 기업 전환 강조
"미디어·콘텐츠, 로봇, 바이오 헬스케어 등 신사업 도전할 시점"

구현모 KT 대표는 신년사에서 "지난해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전환을 선언했다면 올해는 본격적으로 신사업에 도전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KT는 4일 서울 광화문 KT 이스트빌딩에서 구 대표와 최장복 노조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직원 50여명과 '라이브 랜선 신년식'을 열었다. 신년식은 KT그룹 사내방송인 KBN을 통해 생중계됐다.

신년식은 '우리 모두가 함께 만들어가는 디지코(Digico)'를 주제로 진행됐다.

구 대표는 신년사를 통해 "KT는 보통의 대기업과 달리 국가와 사회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 앞장서야 하는 기업"이라며 "불확실성이 커진 지금, 우리의 역량과 기술, 열정으로 혁신의 돌파구를 만드는 선도 회사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상황에 처한 개인과 소상공인, 기업들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고민해야 하며, 올 한 해를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KT그룹의 미래를 결정할 것이란 뜻이다.

구 대표는 KT가 디지털 플랫폼 기업(디지코)으로 전환해 고성장 신사업에 도전할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차별화된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클라우드를 경쟁력으로 미디어·콘텐츠, 로봇, 바이오 헬스케어 등 신사업에 도전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고객이 우리가 일하는 방식의 출발점이고 기준"이라며 "고객 중심 사고와 일하는 방식의 변화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 직원들이 성장하는 환경을 만들고 현장경험을 갖춘 임직원을 핵심 리더로 키워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구 대표는 “고객의 삶의 변화와 다른 산업의 혁신을 리딩해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하는 것이 KT의 숙명”이라며 “KT는 통신 사업자라는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당당하고 단단하게 변화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KT는 오프라인 시무식을 생략하는 대신 경기도 평택시 박애병원에 코로나19 환자 돌봄을 위한 의료장비를 지원키로 했다. 이번 지원은 임직원들이 모은 사랑나눔기금에 회사 기부금을 더해 진행된다. 박애병원은 지난달 민간병원 최초로 코로나19 거점 전담병원으로 지정됐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