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REUTERS

사진=REUTERS

미국의 행동주의 헤지펀드가 미국 종합반도체회사(IDM) 인텔에게 "삼성전자와 대만 TSMC에게 밀렸다"며 반도체 생산 부문을 털어내는 등 구조 개혁 차원에서 대안 마련을 촉구했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댄 러브 서드포인트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인텔 이사회에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서한을 보냈다.

서드포인트는 기업 주식을 사들여 의결권을 확보한 뒤 지배구조 개선·배당 확대 등을 요구하거나 경영에 개입해 기업가치를 올리는 투자 전략을 추구하는 행동주의 헤지펀드다. 최근 인텔 주식 10억달러어치를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브 CEO는 서한에서 "제조부문 리더십 상실과 기타 실수로 인해 반도체 경쟁기업들이 TSMC나 삼성전자의 기술력에 의존하게 됐고, 인텔의 시장 점유율을 대폭 뺏기게 됐다"며 "AMD는 PC 및 데이터 센터 중앙처리장치(CPU) 시장에서의 인텔 점유율을 갉아먹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텔의 즉각적인 변화 없이는 최첨단 반도체 공급에 대한 미국의 접근이 약화하면서 PC부터 데이터센터, 핵심 인프라(기반시설)에 이르는 모든 것을 가동하는 데 미국이 지정학적으로 불안정한 동아시아에 더 크게 의존하게 될 수 있을 것으로 우려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인텔은 지금이라도 투자 자문을 고용해 전략적 대안을 탐색해야 할 것"이라며 "이제 반도체 생산부문을 털어내야 하고, 그간 인수했던 기업 중 실패했던 기업 역시 처분하는 방안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와 TSMC가 5나노미터(nm) 초미세공정 경쟁을 벌이는 사이, 인텔은 CPU 경쟁사인 AMD가 TSMC를 통해 위탁생산하고 있는 차세대 반도체인 7나노급 반도체를 아직도 생산하지 못할 정도로 타 업체와의 현격한 기술격차를 보이고 있다.

이처럼 인텔이 초미세공정으로의 전환에 어려움을 겪자, 인텔과 오랜 협력을 유지했던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MS) 등은 올해 인텔에 대한 의존을 끊고 직접 설계한 반도체를 쓰겠다며 독자적인 칩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 상태다.

인텔은 서드포인트의 서한과 관련, 이날 성명을 내고 "주주 가치 개선과 관련한 모든 투자자들의 의견을 환영한다"면서 "이를 위해 서드포인트와 협력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드포인트 관련 보도 이후 이날 인텔 주가는 뉴욕증시에서 장중 5% 정도 올랐다. 다만 올해 들어 인텔 주가는 이미 18% 정도 빠진 상태다. 반면 경쟁 업체인 AMD 주가는 두 배 가까이 올랐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