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로핏, 과학기술정통부 주관 우수기업연구소 지정

뇌질환 인공지능(AI) 솔루션 전문기업 뉴로핏은 부설 기업연구소가 과학기술정통부 주관 우수기업연구소로 지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우수기업연구소는 연구개발 역량이 우수한 기업연구소를 지정해 지원하는 제도다. 이번 선정은 과학기술 및 서비스 분야를 주 업종으로 3년 이상 기업연구소를 운영한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뉴로핏 기업연구소는 재무건전성, 기술 개발 및 사업화 현황, 인증 및 지적재산권, 연구개발 등에서 뛰어난 역량을 인정받아 우수기업연구소로 선정됐다는 설명이다.

뉴로핏은 인공지능 기반 뇌진단 및 치료, 예방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회사다. 치매 진단 뇌 자기공명영상(MRI) 분석 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아 106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지난 9월에는 영상 판독 의사가 육안으로 구분하기 어려운 뇌 위축까지도 판단할 수 있는 치매 진단 보조 솔루션 '뉴로핏 아쿠아'의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획득했다.

김동현 뉴로핏 연구소장(사진)은 "앞으로 뇌질환 치료 및 예방 분야를 선도하는 혁신기업으로서 치매 극복 분야의 선두주자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