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킥보드 업체 라임 조사
런던·파리·베를린 등 3개 도시 분석
"안전한 이용 위해 국내 자전거도로 늘려야"
서울 여의도 자전거도로에서 라임 전동킥보드를 탑승 중인 모습. 라임코리아 제공

서울 여의도 자전거도로에서 라임 전동킥보드를 탑승 중인 모습. 라임코리아 제공

자전거도로를 확충하면 공유킥보드 이용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공유킥보드 기업 라임은 런던, 파리, 베를린 등 3개 도시를 대상으로 한 탑승 데이터 분석 결과 자전거도로가 신규 설치된 거리에서의 공유킥보드 이용 수가 설치 이전 대비 111%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라임은 올해 2월과 6월의 탑승자 데이터를 비교했다. 자전거도로가 없거나, 자전거도로가 있지만 확충되지 않은 거리에서의 이용자 수는 해당 기간 각각 49%, 45% 증가한 것에 비해, 자전거도로가 신규 설치된 거리는 사용량이 111% 늘어났다.

국내에서도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지난 10일부터 자전거도로에서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수단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권호경 라임코리아 지사장은 “친환경, 비대면 이동수단으로서의 전동킥보드 역할이 확대되기 위해서는 자전거도로 확충과 같은 안전한 이용 환경과 문화 조성이 이뤄져야 한다”며 “내년에도 라임코리아는 국내에 성숙한 전동킥보드 탑승 문화를 형성하고 안전한 이용 환경을 마련할 수 있도록 자체 안전활동은 물론 관련 부처와도 긴밀히 협조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