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대한민국 바이오 투자 콘퍼런스
프로테옴텍 "항생제 40개 감수성 검사 개발할 것"

프로테옴텍이 항생제 감수성 진단검사에 걸리는 시간을 대폭 줄인 기술을 소개했다. 어떤 항생제를 처방할지 판단하는 이 검사는 기존 방식으로 3일이 소요되지만 프로테옴텍 기술로는 4시간이 걸린다는 설명이다.

임국진 프로테옴텍 대표는 29일 ‘2020 대한민국 바이오 투자 콘퍼런스(KBIC)’에서 이 같은 내용을 설명했다. 임 대표는 "항생제 처방의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며 "패혈증처럼 항생제 처방 시간이 늦어질 수록 생존율이 급격히 떨어지는 경우에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프로테옴텍의 항생제 감수성 신속진단기술은 전기용량센서를 이용해 어떤 세균에 어떤 항생제가 잘 작용하는지 판단한다. 소요 시간은 4시간이다. 기존 방식은 배지에 항생제와 세균을 넣어 배양 경과를 살펴야 하기 때문에 72시간이 걸린다. 임 대표는 "프로테옴텍의 'PROTIA SAT' 검사는 20개 항생제를 동시에 검사할 수 있다"며 "앞으로는 40개를 한번에 검사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항생제 감수성 진단 시장의 규모는 국내 2000억원, 세계적으로 2조원에 달한다.

또 암을 미리 진단할 수 있는 '혈중 오토항체 검사'에 대한 특허도 보유하고 있다. 다른 회사의 암 체외진단키트는 민감도가 60% 수준인 '알파피토프로틴'을 사용하지만, 프로테옴텍은 3개의 복합 항체를 측정한다. 임 대표는 "한양대학교 의과대학의 임상시험 결과 민감도가 95.5%에 달했다"고 했다.

프로테옴텍은 이밖에도 한번에 107개의 알러지 항원을 검사하는 알러지 진단기술을 보유하고있다. 알러지 진단 시장에서 40% 이상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또 'hCG' 호르몬의 검사 정확도를 높인 임신 진단 기술을 상용화해 신기술인증상 등을 수상했다.

임 대표는 "현재까지 36종의 진단 제품을 허가받아 출시했다"며 "프로젝트가 실제 상용화에 성공하는 비율이 85%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향후 기업공개(IPO)를 통해 적극적으로 세계시장 진출하겠다는 목표다.

최예린 기자 rambut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