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선수들의 LoL 실력은?…프로게이머 출신과 특별전

'리그 오브 레전드'(LoL) 전 프로 선수들과 현역 프로야구 선수들이 기부금을 놓고 LoL 대결을 펼친다.

라이엇게임즈는 28일 오후 5시부터 스페셜 매치 '리그 오브 레전드: 협곡의 선수들'을 개최한다.

라이엇게임즈는 LoL과 프로야구가 모두 비시즌 기간을 맞은 만큼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와 한국 프로야구(KBO) 팬들에게 즐길 거리를 선사하고자 스페셜 매치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프로야구 선수로는 오재원(두산), 김준태(롯데), 박종훈(SK), 고우석(LG), 최원태(키움), 함덕주(두산), 노시환(한화), 원태인(삼성), 김혜성(키움), 김원중(롯데), 최원준(KIA), 배제성(KT) 등이 참여한다.

LoL 전 프로 선수로는 '울프' 이재완, '고릴라' 강범현, '갱맘' 이창석, '플레임' 이호종 등이 참여해 프로야구 선수 및 인플루언서를 이끈다.

경기는 4강 토너먼트 단판 승부로 최종 우승팀을 가린다.

중계는 성승헌 캐스터, 장민철 해설위원, 심수창 야구 해설위원, 이정현 아나운서 등이 맡는다.

상금 2천만원은 전액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된다.

이번 경기는 라이엇게임즈 유튜브·트위치·아프리카TV 채널과 SPOTV 유튜브·페이스북 채널에서 시청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