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지원과제 선정
휴온스랩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원하고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이 추진하는 '창업성장기술개발사업'에 단장증후군 치료를 위한 지속형 이중작용 펩타이드 의약품 개발 과제가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창업성장기술개발사업은 고급 기술 창업 확대를 독려하기 위해 중기부에서 추진하는 지원 사업이다. 기술창업 기술 또는 기술 자체의 시장성 기술성 사업성 등을 평가해 지원하고 있다.

휴온스랩은 펩타이드 기술을 활용해 희귀 질환인 단장증후군 치료제를 개발한다는 점에서 '디딤돌 창업과제'에 선정됐다. 이에 따라 중기부로부터 내년까지 약 1억3000만원의 지원금을 받게 된다. 지원금은 단장증후군 치료를 위한 이중작용 펩타이드 제제 개발에 사용된다.

휴온스랩이 개발 중인 단장증후군 치료제는 'GLP-2' 유도체 펩타이드와 'GLP-1'이 이중으로 작용해, 장 세포의 수와 크기를 모두 증가시켜 환자의 영양분 흡수 효율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상용화된 기존 단장증후군 치료제는 혈중지속능력이 비교적 짧아 환자에게 매일 투여해야 한다. 이중작용제가 개발되면 혈중 반감기를 증가시켜 투여 횟수를 주 1회 정도로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휴온스랩은 내년 비임상 독성시험을 완료하고, 2022년 국내 임상에 진입할 계획이다.

김완섭 휴온스랩 대표는 "단장증후군 치료제뿐 아니라 추진하고 있는 여러 펩타이드 의약품, 바이오 의약품 파이프라인 연구개발에도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단장증후군은 선천성 또는 생후 수술적 절제로 전체 소장 50% 이상이 소실돼 흡수장애와 영양실조를 일으키는 질환이다. 10만명당 24.5명 발생하는 희귀질환으로 국내 환자 수는 1만2000여명으로 추산된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