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손잡은 SK텔레콤, '5G 에지 클라우드' 내놨다

SK텔레콤(54,300 -0.55%)은 아마존웹서비스(Amazon Web Service)와 함께 국내 최초로 5세대(5G) 에지 클라우드 서비스인 'SKT 5GX 에지'를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SKT 5GX 에지'는 5G 모바일 엣지 컴퓨팅(MEC) 인프라에 클라우드 기술인 AWS 웨이브렝스(AWS Wavelength)을 적용한 것으로, 사용자들이 초저지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해당 서비스를 활용하면 앱(운영프로그램)이 클라우드에 접속할 때 인터넷이나 지역 통합 사이트를 거치지 않고 SK텔레콤 통신국사에 있는 '웨이브렝스 존(Wavelength Zone)'으로 빠르게 연결된다. 접근 과정을 단축하는 만큼 네트워크 지연이 줄어들다는 장점이 있다.

이를 통해 기업과 개발자들은 기존에 제공하던 서비스와 동일한 개발환경에서 머신러닝, 사물인터넷(IoT), 비디오 게임, 스트리밍 등과 관련된 혁신 서비스를 손쉽게 선보일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과 아마존웹서비스는 대전에서 국내 첫 웨이브렝스 존을 가동했다. 2021년에는 서울 등 다른 지역에도 인프라를 지속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양사는 지난 2월부터 SK텔레콤의 5G네트워크를 기반으로 AWS 웨이브렝스를 실제 상용 서비스와 연동하기 위해 지속 협업해 왔다. 지난 8월에는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실외 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드라이브'를 활용한 배달 서비스 테스트를 진행한 바 있다.

SK텔레콤과 AWS는 코엑스 스타필드에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및 안내 서비스를 구축하기 위해 신세계I&C·맥스트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와 함께, AR 글래스를 기반으로 한 산업 지원 솔루션 개발 업체인 딥파인, 실내 위치 인식 기반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비오와도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과 손잡고 5G에 최적화된 실감형 콘텐츠를 개발하는 오픈랩을 개소하고 관련 생태계 확장에 힘쓰고 있다.

유영상 SK텔레콤 이동통신(MNO) 사업대표는 "SK텔레콤은 AWS와의 협업을 통해 프라이빗 5G와 에지 클라우드를 결합함으로써 게임, 미디어, 유통, 제조 등 산업별 혁신모델을 발굴하고 확산하는데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