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이 지역 기반 정보기술(IT) 산업 활성화를 위해 수도권이 아닌 경남에 첫 번째 ‘NHN아카데미 센터’를 설립한다고 21일 밝혔다. NHN 아카데미는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을 위한 전문 교육기관이다. 이 회사는 지역 대학과 연계해 컴퓨팅 분야 비전공자에게 IT 교육 및 취업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진은숙 NHN 최고기술책임자(CTO)는 “NHN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양질의 실무 교육을 전수하겠다”고 말했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