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달 탐사선 창어 5호가 40여년만에 처음으로 달 흙 표본을 싣고 지구로 돌아왔다. 지난달 24일 지구를 출발한 지 23일만이다.

중국국가항천국(CNSA)은 창어 5호가 17일 새벽 2시(현지시각)를 조금 지나 중국 내몽골자치구 북부 스쯔왕(四子王)에 착륙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중국은 미국, 러시아에 이어 세번째 달 표본 수집 국가가 됐다.

중국이 달 샘플을 직접 채취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전 세계적으로 1976년 구 소련의 '루나 24' 로봇 탐사 이후 44년만에 처음으로 새로운 달 샘플을 얻은 것이기도 하다.

창어 5호는 중국의 항공우주 역사에거 가장 복잡하고 도전적인 과제 중 하나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럼에도 성공적으로 임무를 수행함에 따라 중국은 로봇을 이용한 화성 탐사와 영구 궤도를 도는 우주정거장 계획을 포함해 더욱 야심찬 우주 프로그램에 돌파구를 마련하게 됐다는 평가다.

지난달 24일 대형 로켓 창정 5호에 실려 지구를 출발한 창어 5호는 이달 1일 앞면 북서쪽 '폭풍의 바다' 내 화산지대 '몽스 륌케르'에 착륙했다. 이어 이틀 동안 로봇팔과 드릴로 땅속 2미터 지점까지 구멍을 뚫으며 표본 수집 작업에 착수했다.

달 표면은 물론 2m 깊이의 구멍을 뚫어 2kg의 토양·암석 샘플을 채취한 뒤 봉인된 용기에 보관됐다. 달 샘플 채취 후 창어5호 이륙선은 지난 3일 다시 날아올랐고, 6일 달 궤도에서 궤도선-비행선과 성공적으로 도킹(결합)했다.
중국 무인탐사선 '창어 5호' 귀환 캡슐 살펴보는 기술진/사진=연합뉴스

중국 무인탐사선 '창어 5호' 귀환 캡슐 살펴보는 기술진/사진=연합뉴스

지구 진입시에는 이른바 '물수제비 뜨기' 방식으로 불리는 반(半) 탄도 도약식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창어 5호가 착륙해 표본을 수집한 곳은 인류가 처음 탐사하는 지역이다. 과학자들은 약 13억년 전에 이곳에서 화산 분출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한다.

국가항천국은 "이날로 창어 5호가 임무를 무사히 마침으로써 2004년 시작된 달 탐사 계획의 3단계가 완성됐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은 2007년과 2010년에 각각 궤도선을 보낸 것을 시작으로 2013년 처음으로 달 착륙선을 보낸 데 이어 2019년엔 창어 4호를 인류 사상 처음으로 달의 남극 부근 뒷면에 착륙시킨 바 있다.

신화통신은 "달 샘플 채취, 달 궤도에서의 도킹, 샘플을 싣고 고속으로 지구 대기권에 재진입한 우주선 등 중국에 '처음'이라는 표현이 붙은 획기적인 임무를 성취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AP통신도 "중국이 달에 착륙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지만 달에서 다시 이륙한 것은 처음"이라며 "이번 성공적 임무는 중국의 야심찬 우주 프로그램에서 가장 최근의 대약진"이라고 전했다.

중국은 창어 5호 이후에도 세 차례의 달 탐사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오는 2023년과 2024년엔 두번째 '달 표본 수집-귀환'을 위한 창어 7호와 창어 6호를 잇따라 달 남극 지역에 보낼 예정이다. 2027년엔 창어 8호를 보내 2030년대 유인 착륙을 위한 자료들을 수집할 계획도 밝혔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