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구 및 비강 투여 백신 개발
인트론바이오테크놀러지 윤경원 대표(왼쪽)와 이연제약 유용환 대표(오른쪽). 사진 제공=이연제약

인트론바이오테크놀러지 윤경원 대표(왼쪽)와 이연제약 유용환 대표(오른쪽). 사진 제공=이연제약

이연제약(21,800 -3.33%)인트론바이오(23,750 -0.21%)와 백신 플랫폼의 공동개발 및 사업화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양 사는 바이러스 대상의 백신제제 및 항바이러스 신약 연구개발과 사업화에 집중할 전망이다. 인트론바이오가 보유 중인 박테리오파지 기반 ‘파지러스(PHAGERUS)’ 기술과 이연제약의 유전자치료 특화 기술 및 생산설비를 접목한다. 박테리오파지는 세균을 죽이는 바이러스를 뜻한다.

인트론바이오의 파지러스는 박테리오파지를 백신 분야에 활용하는 기술이다. 박테리오파지가 세균을 표적하는 것은 물론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가능성을 발견해 백신 플랫폼에 적용했다.

회사에 따르면 파지러스 기술을 활용하면 항원을 표면에 발현하게끔 박테리오파지를 개량해 경구 또는 비강으로 투여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체액성면역(Humoral Immunity)은 물론 세포성면역(Cell-mediated Immunity)까지 유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회사측은 개량된 박테리오파지를 백신으로 활용하면 별도의 백신보조제(Adjuvant)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백신 보조제와 관련된 안전성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있다는 것이다.

양 사는 두 기술의 융합을 추진하면서 우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협력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원천기술을 확보한 후에 조류독감(AI)과 신종 돼지독감(G4) 등으로 기술 적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인체 독감백신에 범용(Universal) 항원 개념을 적용해 매년 다른 백신을 개발할 필요가 없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윤경원 인트론바이오 대표는 “인트론바이오의 다양한 기술 플랫폼에 이연제약의 생산 역량이 결합된 이상적인 만남이라고 생각한다”며 “혁신적인 백신플랫폼 기술의 개발을 위해 전력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연제약 유용환 대표는 “금번 사업협력을 통해 인트론바이오의 혁신적인 플랫폼을 도입하게 돼 기쁘다”라며 “인트론바이오의 파지러스는 향후 여러 바이러스 감염에 대해서 신속히 대응할 있는 최고의 플랫폼 기술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인혁 기자 hy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