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T 신임 운영위원장에 이희국 LG 고문 선임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대학원대학운영위원회 신임 위원장에 이희국 ㈜LG(73,900 -3.52%) 고문(전 LG그룹 사장·사진)이 선임됐다. 민간 출신 인사가 운영위원장으로 선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UST는 10일 오전 열린 제65회 대학원대학운영위원회에서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희국 신임 위원장의 임기는 2년이다.

이 신임 운영위원장은 2003년 UST 제1회 운영위원회에 산업계 대표 위원(당시 LG전자(131,000 -2.24%) 전자기술원 사장(CTO))으로 선임, 대학 설립 초기에 3년간 운영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다.

이 신임 운영위원장은 서울대 전자공학과 학사, 미 스탠포드대 전기공학 박사 학위를 취득한 뒤 1980년 미 HP(휴렛패커드)에서 반도체 기술 분야 매니저로 근무했다.

이후 1983년 LG반도체로 자리를 옮겨 17년간 근무한 후 2000년 LG전자 부사장, 2003년 LG전자 사장, 2008년 LG실트론(현 SK실트론) 대표이사 사장(CEO)을 거쳐 2012년 LG그룹 사장에 올랐다. 2016년 이후 현재까지 LG그룹 고문을 맡고 있다.

아울러 국가과학기술위원(2004년, 2009년),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위원(2006년, 울산과학기술원(UNIST) 이사(2018~2020년) 등을 역임한 바 있다.

UST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직할 교육기관으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등 32개 국가연구소에 교육 기능을 부여해 과학기술 분야 인재를 양성하는 국내 유일의 국가연구소대학원대학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