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한경광고대상 - 브랜드대상
이택기 이사

이택기 이사

동화약품이 공생 광고 시리즈로 ‘2020 한경광고대상’에서 브랜드대상을 수상했다. 공생 시리즈에서는 흰동가리, 코뿔소, 나비, 임팔라, 벌새 등 자연 속 동물 15종을 주인공으로 삼아 ‘인간보다 더 인간다운 자연의 공생’을 한 장의 사진에 담았다. 경쟁과 다툼이 많은 세상 속에서 상리공생(相利共生)의 중요성을 역설하기 위해서다.

동화약품은 창립 때부터 상리공생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한 기업이다. 1897년 활명수를 시작으로 지난 120여 년 동안 국민에게 필요한 의약품을 만드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19세기 말 의료 기술과 약이 발달하지 않았던 시절 급체나 토사곽란만으로도 목숨을 잃는 일이 많았던 민중에게 국내 최초 양약인 활명수의 등장은 삶에 희망을 줬다. 이는 동화약품이 민족을 위해 헌신한 대표적 사례다.

동화약품 사명 속 동화(同和)에는 민족이 함께 화합해 잘 살아 보자는 뜻이 담겨 있다. 123년 된 대한민국 최초의 제약사 동화약품이 공생을 메시지로 던지는 이유다. 어려움이 지속되는 시기에 우리 모두가 다 함께 잘 살도록 노력해 극복하자는 목소리를 광고를 통해 전달하고 있다. 창사 초기부터 지금까지 민족을 위한 여러 활동을 지속한 동화약품은 앞으로도 ‘다 함께 잘 살아보자’는 메시지를 담은 창의적인 광고를 지속해서 제작할 계획이다.

이택기 동화약품 홍보담당 이사는 “좋은 브랜드는 눈앞의 이익이 아니라 기업과 고객 모두에게 이로운 길을 향해 나아갈 때 완성될 수 있다는 점을 이번 수상으로 깨닫게 됐다”며 “소비자들로부터 많은 칭찬을 받았던 공생 광고가 많은 이들에게 위로의 힘이 되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