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보기술(IT) 기업 텐센트가 국내 클라우드 사업을 확대한다.

텐센트는 9일 온라인 행사 ‘텐센트 클라우드 데이’를 열고 서울 리전(복수의 데이터센터)에 두 번째 가용 영역을 개설한다고 발표했다. 국내 인력 수도 두 배로 늘린다.

텐센트는 지난해부터 넥슨, 넷마블, 그라비티 등 국내 게임 기업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효성ITX, 메가존클라우드 등 국내 IT 서비스 회사와 협력 관계를 맺었다.

텐센트는 세계 27개 리전에서 58개 가용 영역을 운영하고 있다. 포슈 영 텐센트 클라우드 인터내셔널 수석부사장은 “한국 파트너사들과 긴밀히 협력해 게임, 전자상거래, 실시간 방송, 교육, 제조업 등 다양한 산업을 위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