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금액 규모 3255억원
올들어 네번째 수출 달성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가 올해에만 네 번째 기술수출을 달성했다. 계약규모는 1조5101억원이다.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는 약물-항체 결합(ADC) 항암제 후보물질인 ‘LCB67’을 기술이전하는 계약을 미국 바이오기업 픽시스온콜로지와 체결했다고 2일 발표했다. 픽시스온콜로지는 LCB67의 개발 권한, 한국을 제외한 글로벌 판권을 갖는다.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는 선급금으로 약 105억원, 단계별 임상 및 상업화 정도에 따라 3150억원을 추가로 받는다. 총 계약 규모는 3255억원이다.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는 모든 기술료 수익을 항체 치료제 개발 협력사인 와이바이오로직스와 나눠 갖는다.

ADC는 약효를 내는 약물과 암세포를 찾아가도록 돕는 항체를 결합하는 기술이다. LCB67은 2016년 와이바이오로직스에서 도입한 DLK1 항체에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의 ADC 기술을 적용한 후보물질이다.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는 약물과 항체 간 연결을 혈액 속에서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는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픽시스온콜로지는 LCB67을 소세포폐암, 간암 등 고형암 치료제로 개발할 계획이다.

이번 계약으로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는 올해 네 건의 기술이전을 했다. 2015년 포순제약과 기술이전 계약을 한 이후 ADC 기술로 6건, 항생제와 항응혈제 등을 포함한 파이프라인으로 9건의 기술수출을 이뤄냈다. 9건의 전체 계약 규모는 2조6896억원에 달한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