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바이오랩은 한국콜마홀딩스에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신약 후보물질 ‘KBL382’와 ‘KBL1027’을 총 1840억원에 기술이전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고바이오랩과 한국콜마홀딩스는 임상 1상 진입까지 KBL382를 공동 개발한다. 이후에는 한국콜마홀딩스가 독자적으로 개발한다. KBL382는 현재 전임상 연구를 진행 중이다.

반환 의무가 없는 초기 계약금은 20억원이다. 임상 1상 승인 신청 단계에서 추가로 10억원의 계약을 받는다. 이후 임상개발, 허가, 상업화 등에 따른 마일스톤(단계별 성과 기술료)은 1810억원이다. 매출이 발생하면 별도의 경상기술료(로열티)를 받는다. 한국콜마홀딩스가 제3자에 기술을 이전하는 경우엔 사전 합의된 비율대로 양사 간 수익을 분배하기로 했다.

고광표 고바이오랩 대표는 “한국콜마홀딩스의 신약 개발 경험을 토대로 기술이전한 파이프라인이 염증성 장질환 치료 신약으로 개발될 가능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