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아이폰12 프로맥스와 아이폰12 미니가 공식 출시한 지난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애플스토어에 아이폰을 구입하러 온 고객들로 북적이고 있다/사진=뉴스1

애플의 아이폰12 프로맥스와 아이폰12 미니가 공식 출시한 지난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애플스토어에 아이폰을 구입하러 온 고객들로 북적이고 있다/사진=뉴스1

아이폰 시리즈 사상 최대 판매량을 갈아치울 것으로 전망되는 애플의 첫 5세대 이동통신(5G) 스마트폰 '아이폰12'의 국내 판매량이 한 달 만에 60만대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국내 출시된 아이폰12 시리즈는 이통 3사에서 50만대, 온라인몰을 통한 자급제로 10만대 안팎이 팔려 한 달 간 전체 판매량이 총 60만대를 넘은 것으로 전해졌다.

모델별로 판매량을 살펴보면 아이폰12 프로가 시리즈의 약 절반을 차지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그 뒤를 아이폰12와 화면 크기가 5.4인치로 작은 '아이폰12 미니', 최상위 모델 '아이폰12 프로맥스' 순으로 이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판매 추이는 올해 판매량 약 200만대로 올해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삼성전자 갤럭시S20 시리즈에 맞먹는 수준인 것으로 업계는 분석했다.

갤럭시S20는 출시 후 이통사 판매량 기준 50만대가 넘게 팔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판매 속도는 아이폰12 전작인 아이폰11과 비교해도 20% 이상 빠른 셈이다.

이처럼 '삼성 안방'이라는 한국에서도 갤럭시 시리즈의 아성을 위협하고 있는 아이폰12는 시리즈 역대 최고 기록을 세운 아이폰6 이후 최고 기록을 세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실제로 아이폰12는 국내 정식 출시에 앞선 사전 예약 때부터 불과 30분도 안 돼 자급제 물량이 매진되거나 일부 채널에선 주문 폭주로 접속 지연 사태까지 빚을 만큼 큰 인기를 끌었다. 아이폰12 대항마로 일컬어지는 삼성전자 '갤럭시S20 FE'와 '갤럭시Z플립' 등은 이동통신사의 공시지원금이 크게 상향되기도 했다.

한편 아이폰12의 판매 호조에 따라 올해 국내 5G 스마트폰 판매량도 10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관측된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4분기 아이폰12 시리즈의 출시로 5G 스마트폰 판매 비중이 상승 곡선을 그리면서 연말까지 1030만대가 팔릴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510만대가 팔린 지난해와 비교해 103% 크게 증가한 수준이다. 이에 따라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내년 5G 스마트폰 판매량은 1600만대로 전년도 대비 56%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