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12 출시 및 연말 맞아
전세계서 최대 두 달 사용 기기 반품 새 정책 실시
한국서도 추진하다가 최근 갑자기 없애
애플의 아이폰12 프로맥스와 아이폰12 미니가 공식 출시한 지난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애플스토어에서 한 고객이 아이폰12 프로맥스와 미니를 비교하고 있다/사진=뉴스1

애플의 아이폰12 프로맥스와 아이폰12 미니가 공식 출시한 지난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애플스토어에서 한 고객이 아이폰12 프로맥스와 미니를 비교하고 있다/사진=뉴스1

애플이 연말 연시를 맞아 신제품 구매시 반품 기간을 연장해주는 정책을 도입한 가운데 국내에선 이를 갑자기 취소해 국내 애플 이용자들의 불만이 흘러나오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최근 애플 온라인 스토어에서 구입해 지난 10일부터 다음달 25일까지 수령한 제품은 내년 1월8일까지 반품을 신청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은 새로운 '연말 반품 정책'을 전 세계에 시행한다.

기존에 국내 대리점은 개통일로부터 보통 7일, 애플 오프라인 매장 구매시 기존 애플 반품 정책인 '최대 14일 내'에만 반품이 이뤄졌다. 애플의 새 정책이 시행되면 최장 두 달 가까이 기기를 사용해도 반품이 가능해 외신 등에서 호평이 잇따랐다.

애플은 각국 공지를 통해 "구입한 제품이 만족스럽지 못하면 해당 제품을 반품해 환불받을 수 있다"면서 "제품이 도착하면 반품 처리 절차에 들어가며 환불이 진행된다. 이번 정책은 다음달 25일까지만 유효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국내 소비자들은 해당 서비스를 누릴 수 없게 됐다. 애플은 국내에서 지난달 말부터 이달 중순까지 자사 첫 5세대 통신(5G) 스마트폰 '아이폰12' 시리즈를 출시하며 해당 정책을 도입한다고 알렸다가 최근 돌연 실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애플코리아는 현재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국내 소비자에게 애플의 기존 반품 정책인 상품 수령일 후 14일 내 신제품 반품만 가능하다고 안내하고 있다. 애플코리아 서비스센터 측은 "한국은 새 정책 서비스에서 제외된다"고 밝혔다.

미국과 유럽, 일본 등에서도 새 반품 정책이 그대로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만 거의 유일하게 예외적으로 실시하지 않는 것이라 국내 애플 소비자들로선 불만 목소리가 높다.
애플코리아 공식 홈페이지에도 올라왔던 연말 반품 정책. 현재는 해당 공지는 내려간 상태다/사진=애플코리아 홈페이지 캡쳐

애플코리아 공식 홈페이지에도 올라왔던 연말 반품 정책. 현재는 해당 공지는 내려간 상태다/사진=애플코리아 홈페이지 캡쳐

최근 애플 아이폰12 프로를 구매한 30대 소비자 A씨는 "구매 당시만 해도 애플코리아 공식 홈페이지에 새로운 연말 반품 정책 공지를 봤는데 최근 다시 보니 공지 자체가 삭제됐다"며 "갑자기 원래대로 반품 정책을 바꿀 줄은 몰랐다"고 했다.

애플은 그간 타 국가와 달리 사후지원(A/S) 서비스가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일례로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의 영향력은 높아지는데 수리점 수는 국내 업체의 절반가량에 불과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무소속)이 최근 국회 입법조사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기준 삼성전자는 178개, LG전자 171개의 국내 수리점을 운영하는 데 비해 반면 애플코리아의 공식 수리점은 92개에 그쳤다.

시장조사기관 스탯카운터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스마트폰 판매 점유율에서 삼성전자는 66%, 애플은 24.5%를 기록했다. LG전자(7.4%)보다 판매 점유율은 3배 이상 높은데 수리점 수는 절반 수준밖에 안 됐다. 특히 충북·제주·세종 등에선 각 1개 수리점만을 운영, 지역 이용자들은 서비스센터 접근이 어려운 실정이다.

양정숙 의원은 "애플이 운영 중인 서비스센터가 수도권 지역에만 밀집돼 있어 지방 거주 이용자들은 불편을 감수해야 한다. 단말기만 많이 팔고 고장 시 서비스 이용은 소비자 몫으로 돌리는 영업 행태라 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