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 첫 행보는 '소상공인 지원'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사진 왼쪽)이 대표이사로 내정된 후 첫 행보로 전통시장과 청년몰 지원에 나섰다.

LG유플러스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27일 전통시장·청년몰의 활성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비대면으로 이뤄진 협약식에는 황 사장과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오른쪽)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전통시장·청년몰의 온라인 기획전 운영, 오프라인 활성화 프로젝트, 온·오프라인 홍보, 상생 프로젝트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기 협의체를 구성해 내년부터 전국 전통시장·청년몰과 연계한 소상공인 활성화 프로그램 ‘U+로드’ 온·오프라인 행사를 분기별로 운영할 예정이다.

황 사장은 “LG유플러스의 자원을 활용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과 청년몰을 돕고 소비자에게는 차별화된 혜택이 부여될 수 있도록 다방면의 아이디어를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