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투자증권 분석
"배지 물량 뺏기지 않을 것"
DS투자증권은 20일 아미코젠(33,150 -1.34%)에 대해 싸토리우스 관련 우려는 '기우'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만4000원을 유지했다.

독일 싸토리우스는 지난 12일 삼성바이오로직스(786,000 -0.88%)셀트리온(345,000 +0.29%)과 원·부자재 공급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일회용백 세포배양배지 필터 등을 양사에 공급하게 된다. 싸토리우스는 일회용백을 양사에 공급하고 있는 글로벌 업체다.

양형모 연구원은 "시장은 MOU로 싸토리우스가 양사에 배지를 공급하게 될 것이고, 아미코젠이 공급할 배지 물량을 빼앗길 것을 우려하고 있다"며 "그러나 이는 기우"라고 판단했다.

싸토리우스의 주 생산품목은 일회용백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배지의 경우 1개 기업이 독점해 공급하는 품목이 아니라는 것이다. 또 지난 9월 산업통상자원부는 바이오 소재·부품·장비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수요 기업 13곳과 아미코젠 등 공급 기업 42곳 등이 참여하는 '바이오 소부장 연대협력 협의체'를 발족했다.

양 연구원은 "연대협력이 MOU보다 강력한 상위 개념의 계약"이라며 "연대협력을 통해 공급 기업은 핵심기술 개발 및 트랙레코드 확보를 통해 글로벌 진출을 촉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미코젠의 공정 및 수율 개선 기술력의 재평가도 예상했다. 아미코젠은 중국 커룬과 내년 합작사를 설립하고 협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공정 및 수율 개선 기술력은 다른 분야에서도 쓰임새가 다양할 것이란 전망이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