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성남 취약계층 위한 '맞춤형 사회공헌'

LG유플러스와 경기 성남시, 한국사회보장정보원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맞춤형 사회공헌 활동을 펼친다.

이들 기업과 기관은 19일 성남시청에서 ‘드림스타트 아동 생활안전 및 교육서비스 추진 업무 협약식’을 하고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식에는 임희택 한국사회보장정보원 원장(왼쪽부터), 은수미 성남시장, 황현식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총괄 사장 등이 참석했다.

우선 한국사회보장정보원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성남시의 취약계층 100가구를 선정한다. LG유플러스는 이들 가구에교육 콘텐츠인 ‘U+초등나라’와 스마트 패드, 가정 보안 서비스 ‘우리집 지킴이 이지(Easy)’를 3년간 무상 제공한다.

맞춤형 사회복지 서비스 개발에도 협력한다. LG유플러스는 한국사회보장정보원의 사회복지 대상자와 관련한 빅데이터 기반 맞춤형 서비스를 개발하기로 했다. 성남시는 사회복지 대상자를 선별하고, 각 대상자에 맞춰 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